강원아카이브

PROJECT

  • home
  • chevron_rightPROJECT
  • chevron_right사업

PROJECT

세상에 하나뿐인 마지막 소리를 기억하다 「무형유산 횡성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구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원아카이브 댓글 0건 조회 37회 작성일 22-06-29 10:17

본문

세상에 하나뿐인 마지막 소리강원도 무형문화재 제4호 횡성회다지소리 기록화 사업이 추진된다.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 횡성회다지소리전승보존회, 횡성군, 강원아카이브사회적협동조합이 참여하는 민관산 거버넌스 구성으로 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구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횡성회다지소리는 1984년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그해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된 무형유산으로 40여 년의 역사를 전승, 보존해오며 한국을 대표하는 장례문화로 인정받고 있다.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에서는 지난 626()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에서 1차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회다지소리 기록화 사업에 들어갔다사업은 2022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횡성회다지소리 40년의 역사와 문화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아카이브출판과 사진아카이브로 제작하게 된다. 참여 연구원과 전승보존회, 회다지체험관, 강원아카이브 관계자들이 참여한 자문회의에서는 무형유산 횡성회다지소리의 체계적인 기록과 관리, 마을 공동체의 문화적 유전자를 발굴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횡성회다지소리 기록화 사업의 가장 큰 시급성은 보존회원의 고령화로 인한 전통문화 원형 단절과 시대적 기억의 멸실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장례문화인 횡성회다지소리 40년 역사와 마을의 기억을 정리해야 할 시간적 한계에 도달했다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다.이번에 진행하는 횡성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구축은 횡성이라는 지역의 문화적 특성과 사상적 배경을 기술하여 공동체 문화로서 회다지소리의 상징성을 발굴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또한 회다지소리의 역사성과 공동체 유산으로 가치와 의미를 담아 세대 간 올바른 전승과 활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확장성 있는 기록 작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사업의 중요한 분야로는 회다지소리 전승자의 생애사와 전승 활동, 생존하고 있는 당시 보존회원과 주민들을 통한 회다지소리의 변화상을 구술 증언으로 정리하는 것이 필수 아카이브 대상이다.

 

지방 무형문화재로서 강원도의 첫 번째 사례가 될 횡성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구축 사업은 지역 무형유산 아카이브 구축의 큰 방향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 횡성군에서는 아카이브 구축 과정에서 생산된 기록콘텐츠를 통해 지역 유산의 우수성 홍보와 체험 활동, 교육 자료로 활용하는 역사문화공간 조성의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관 조직인 강원아카이브사회적협동조합과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은 이번 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구축 사업과 함께 2단계 사업으로 회다지소리 무형유산 디지털아카이브 플랫폼과 누구나 공유하고 접근할 수 있는 웹서비스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